검색
prev 2018. 05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오늘방문자 : 
    41
  • 어제방문자 : 
    105
  • 전체방문자 : 
    592,904
2018.05.14 14:37

저 흐르는 강물처럼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대도 그대와 그대가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이

하나로 스며드는 곳에서 삶의 심연을 얻을 거라 믿고 있네.

그렇게 한 인생의 바다에 당도하리라.

나는 믿고 있네 .

 

kpnFoaw.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2 그리운 향수 new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21 0
1341 어떤 미칠듯한 고독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20 4
1340 가까이 가까이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9 4
1339 우리 물방울의 시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8 2
1338 이제 그대는 별이 되라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7 4
1337 우리 비의 명상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7 6
1336 내 어느 하루를 위해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6 8
1335 편지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5 6
» 저 흐르는 강물처럼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4 4
1333 나는 너에게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3 2
1332 길 잃은 날의 지혜 속에서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1 2
1331 내 오래된 이야기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1 19
1330 우리를 바라보기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0 21
1329 우리 그리움에게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10 19
1328 봄날 풀잎하나를 사랑하는 일도 괴로움입니다 한승주 꽃바라지 2018.05.09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